현대중공업-마이크로소프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Hyundai heavy industries co.-MS_MOU

  • 제조업과 IT 기술의 융합으로 제품과 서비스 혁신, 비용 및 운영 효율화 실현
  • 인프라 및 서비스 혁신, 일하는 방식 혁신 등 비즈니스 전반에 걸친 포괄적 협력 추진

 2019년 5월 29일 – 마이크로소프트와 현대중공업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를 위한 맞손을 잡았다. 양사는 28일 전략적 파트너십(MOU)을 체결하고, 현대중공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해 자사의 제품과 서비스 혁신, 비즈니스 운영 효율 등의 전 방위적인 협업을 하기로 했다.

현대중공업 본사에서 진행된 MOU 조인식에는 현대중공업 최고 디지털 책임자 경영자(CDO) 김태환 전무, 서정훈 상무와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엔터프라이즈 글로벌 사업본부 이지은 부사장, 김원태 상무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업무 협약서를 교환했다.

이번 협력으로 양사는 ▲인프라 최적화 및 비용 절감 ▲서비스 및 제품 혁신 ▲일하는 방식 혁신을 함께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Azure)’, 업무 협업 플랫폼 ‘마이크로소프트 365(M365)’ 등 AI를 기반으로 하는 최신 IT 기술을 바탕으로 비즈니스 고도화를 도모하고, 성장 동력을 강화해 제조업계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검토 예정이다.

향후 양사는 클라우드 기반 인프라 현대화를 검토하여, 비용 절감 및 비즈니스 연속성 확보를 마련하고, 스마트 제조(Smart Manufacturing) 기술과 AI, 디지털 트윈, 빅데이터 분석과 같은 기술로 협력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최고 디지털 책임자(CDO) 김태환 전무는 “현대중공업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미래 전략으로 삼고, 전 사업영역에 걸쳐 디지털 역량 강화와 성장 기회 발굴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며,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력은 이러한 노력의 연장선으로, 양사의 핵심역량을 결합해 새로운 고객 가치를 창출하고 스마트 제조 환경을 구축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이지은 엔터프라이즈 글로벌 사업본부 부사장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최고 수준 기술과 글로벌 경험을 바탕으로 현대중공업과 긴밀히 협력해 제조업계의 성공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사례를 함께 만들어가겠다” 며 “클라우드와 AI를 기반으로 고객들에게 혁신적이고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