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애저 스페이스 확장해 우주 클라우드 시대 앞당긴다

  • 유럽 최대 항공우주산업체 에어버스와 협업해 새로운 클라우드 컴퓨팅 시나리오 실현
  • GSaaS ‘애저 오비탈’ 퍼블릭 프리뷰로 공개… 백홀 비용 없이 위성 데이터 관리 가능
  • 스페이스아이, 프로젝트 튜링 등 위성 이미지 개선하는 애저 기반 혁신 기술도 공개

마이크로소프트가 현지시간 9일 유럽 최대 항공우주산업체인 에어버스(Airbus)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발표하고, 클라우드 기반 지상국 서비스 ‘애저 오비탈(Azure Orbital)’의 퍼블릭 프리뷰를 공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해 10월 스페이스X, SES 등 인공위성 산업 리더들과 우주 클라우드 파트너십을 결성, 전 세계 다양한 산업을 위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애저 스페이스를 공개한 바 있다. 여기에, 이날 마이크로소프트는 인공위성과 애저 간 연결성 및 지리공간 기능을 확장하는 신규 파트너십과 혁신 기술을 발표했다.

 

에어버스 위성 데이터로 새로운 클라우드 컴퓨팅 시나리오 실현

먼저 마이크로소프트는 에어버스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에어버스의 프리미엄 위성 이미지 자료와 표고데이터를 애저 맵에서 제공한다. 여기에는 SPOT(1.5m급 해상도), Pléiades(50cm급 해상도), Pléiades Neo(30cm급 해상도) 등의 위성 이미지 자료와 WorldDEM4Ortho(4m의 수직 정확도, 24m급 해상도) 표고데이터 등이 포함된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양사는 새로운 클라우드 컴퓨팅 시나리오를 실현, 복잡하고 시간이 오래 걸리는 문제를 해결하는 인사이트를 기업에 제공하고, 애저 맵 사용자는 신규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에어버스의 프리미엄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예컨대 애저의 머신러닝과 인공지능(AI)이 결합된 위성 자료는 운송 경로, 운행 패턴, 글로벌 소비 트렌드 등을 분석해 조직이 발생 가능한 위험을 사전에 예측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위성 자료에서 도출된 인사이트는 파워 BI와 같은 마이크로소프트 툴로 이동, 다른 데이터 스트림과 결합하고 의사결정을 주도할 수 있는 분석 기능을 제공한다.

 

애저 오비탈로 백홀 비용 없이 클라우드서 위성 데이터 관리

마이크로소프트는 애저 오비탈 퍼블릭 프리뷰도 공개했다. 애저 오비탈은 클라우드 기반 지상국 서비스*로 고객이 인공위성과 연동해 산업에 필요한 데이터와 정보를 빠르게 분석, 이를 서비스로 구축할 수 있게 한다.

*클라우드 기반 지상국 서비스인 GSaaS(Ground Station as a Service)는 우주산업에서 활용되는 대표적인 클라우드 서비스로 인공위성과의 통신 등의 지상국 업무를 클라우드 서비스로 제공한다.

▲애저 오비탈은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기반 지상국 서비스로 고객이 인공위성과 연동해 산업에 필요한 데이터와 정보를 빠르게 분석, 이를 서비스로 구축할 수 있게 한다.

이를 통해 위성 사업자는 전용 지상국 네트워크를 구축하는데 발생하는 기술, 스케줄링, 비용 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또, 위성 제공업체는 더 저렴한 비용으로 더 넓은 범위의 데이터와 서비스에 접근이 가능하며, 애저의 높은 안정성과 회복탄력성을 기반으로 위성 정보, 데이터 수신, 접촉 시간 등의 모든 미션 프로필을 설정할 수 있다.

애저 오비탈 퍼블릭 프리뷰에는 마이크로소프트와 노르웨이 KSAT사의 KSATLite 지상국 지원도 포함된다. 이달부터 고객들은 애저 오비탈 API 또는 애저 포털에서 마이크로소프트와 KSAT 안테나를 사용해 위성과 통신할 수 있다. 이 네트워크는 내년 초 마이크로소프트의 지상국 파트너인 비아샛(VIASAT)과 USEI의 지원을 통해 지속 확장될 예정이다.

특히 KSAT사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애저 고객은 일반적인 다중 네트워크 솔루션과 관련한 통합 및 데이터 전송 비용 없이 글로벌 단위의 광범위한 서비스 적용 혜택을 누릴 수 있으며,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를 통해 우주를 경유하는 데이터를 처리, 저장하고 인사이트를 추출할 수 있다.

 

위성 이미지를 개선하는 애저의 혁신 기술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날 스페이스아이(SpaceEye), 프로젝트 튜링(Project Turing) 등 위성 이미지에 대한 애저 기반 혁신 기술도 공개했다. 이는 마이크로소프트 연구소 연구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스페이스아이는 구름의 영향을 받지 않는 레이더 데이터와 과거에 촬영된 광학 이미지를 결합해 구름 아래 보이는 이미지를 AI로 예측한다. 실제 이미지(왼쪽)와 스페이스아이를 통해 예측한 이미지(오른쪽).

먼저 애저에 구축된 스페이스아이는 AI 기반 시스템으로, 매일 구름이 없는 지구의 광학 및 다중 스펙트럼 이미지를 생성하고 있다. 스페이스아이는 구름의 영향을 받지 않는 레이더 데이터와 과거에 촬영된 광학 이미지를 결합해 구름 아래 보이는 이미지를 AI로 예측한다. 이 기술은 농업 분야, 토지 이용도 모니터링, 재난 대응 등 광범위한 활용이 가능하다.

▲튜링이 제공하는 초고해상도는 위성 이미지의 해상도를 높여 항공 이미지와 비교하고, 이를 통해 상공에서 촬영된 이미지에 대한 인지 개선을 돕는다. 실제 이미지(왼쪽)와 튜링을 거친 이미지(오른쪽).

프로젝트 튜링은 할리우드에서 사용되는 허상의 이미지 강화 기술을 현실로 가져왔다. 튜링이 제공하는 초고해상도는 위성 이미지의 해상도를 높여 항공 이미지와 비교하고, 이를 통해 상공에서 촬영된 이미지에 대한 인지 개선을 돕는다. 애저에서 실행되는 이 기술은 빙(Bing)에 있는 세계 지도에 대한 사용자 요청 50% 이상을 처리하고 있다.

 

Tags: ,

관련 게시물